구은수 측 '백남기 사망' 재판서 "과실치사 책임 부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사진=뉴스1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사진=뉴스1

故 백남기 농민 '물대포 사망' 책임 혐의로 기소된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 측이 19일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현장지휘 총괄책임자는 차장으로 집회 시위 전 차장, 참모 등에게 과잉 직사 살수 등에 대한 주의를 줬다"고 주장했다.

구 전 청장 측은 또 "백남기 농민 사망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백남기 농민이 밧줄을 잡아당기는 모습을 CCTV 화면으로 보지 못했다"며 "사망 예견가능성을 이유로 과실치사의 책임을 묻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쟁점은 CCTV 화면과 백씨의 어느 부분을 살수했는지, 그리고 당시 있던 사람들이 어떻게 행동했는지라고 생각한다. 그걸 보고 규명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함께 기소된 서울경찰청 기동본부 제4기동단장 신모 총경, 살수요원 최모 경장, 한모 경장 측도 이날 "주의의무를 위반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정했다.

한편 구 전 청장에 대한 다음 재판은 내년 1월5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