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홋카이도, 30년 내 9급 대지진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 지진조사위원회 자료/사진=뉴스1
일본 정부 지진조사위원회 자료/사진=뉴스1

일본 홋카이도 근해에서 30년 안에 리히터 규모 9급에 해당되는 초대형 지진이 발생할 확률이 최대 40%에 이른다는 결과가 나왔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 지진조사위원회는 지시마 해구 일대에서는 평균 340~380년 간격으로 큰 지진이 반복해서 있었다며 가장 최근에 큰 지진이 발생한지 약 400년이 지난 만큼 대지진이 임박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지진 관련 정보가 아직 충분하지 않지만 난카이 트로프 초대형 지진의 장기 평가에서는 규모 8~9급 대지진이 30년 이내에 생길 확률을 60% 이상으로 예측하고 있다.

히라타 나오시(平田直) 지진조사위원장은 "과거 강한 지진이 홋카이도에서 일어나 쓰나미가 발생한 가능성이 있음을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일본 경찰청의 최신 관련 집계를 보면 동일본대지진에 따른 사망·실종자 수는 2만2000여명이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