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청년드림사업, 지역 일자리사업 평가서 '대통령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병호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지방공공부분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부터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광역시)
▲박병호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지방공공부분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부터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광역시)
문재인정부가 광주광역시의 청년일자리정책을 인정했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행정안전부가 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공동 개최한 '지방공공부분 일자리 우수사례 발표대회'에서 광주시의 '청년드림사업'이 대상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광주시에는 2억원의 시상금이 지원된다. 시는 이 시상금 전액을 청년사업에 투입한다.

정부는 청년드림사업을 'e-북' 등으로 제작해 전국의 자치단체와 지방공공기관 등에 배포하는 등 전국에 확산시킬 방침이다.

이날 발표대회는 자치단체, 지방공공기관의 일자리 수범 사례를 발굴해 전국에 공유·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다. 일자리정책에 핵심적 역할을 하는 지방공공부문에 있어 새 정부의 일자리정책 이해도를 제고하는 한편 지방의 일자리정책 추진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대상의 영예를 안은 광주시 청년드림사업은 올 3월 미취업 청년(만 19~34세)들에게 4개월간 매주 25시간씩 사업장과 기관 등에서 일을 경험하게 하면서 시 생활임금(시간 당 8410원)을 적용한 급여를 주는 방식으로 시작됐다.

이 사업은 단순히 구직자와 사업장을 연계만 해주고 끝내는 기존 청년일자리 방식과 달리 참여자들이 진로 상담과 교육, 일 경험을 병행하도록 했다.

참여자들이 기업형과 공공기관형, 사회복지형, 사회적경제형, 청년활동형으로 세분화한 사업장에서 직접 일을 하면서 자신의 적성과 진로를 모색하고 근무 외 시간엔 자격증 취득 등 구직활동에 필요한 교육과 역량 강화 시간을 보장했다.

시는 "청년 구직자들이 스스로 원하는 일 경험을 선택하고 교육과 상담도 받기 때문에 참여 자세가 다르다"며 "유형별로 청년드림 매니저를 두고 주거, 부채, 심리 등 생활전반에 걸친 문제들을 상담하고 해결할 수도 있어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청년드림사업에 참여한 청년들이 실제 취업으로 이어지는 등 사업효과가 컸다.

1기(5~8월) 청년드림사업에 참여한 140명 중 44명(31%)이 직무역량 등을 인정받아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특히 전남대 여성연구소가 1기 사업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특성을 분석한 결과 참여자들이 '사회로부터 지지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느끼는 등 심리적 안정감(5점 만점 중 4.95점)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 기업체의 구인 기준과 청년 취업자의 눈높이가 맞지 않아 발생하는 청년일자리 미스매치의 해법을 찾은 셈이다.

한편 광주광역시는 민선6기 들어 전국 최초로 청년 전담부서인 청년정책과를 신설하고 청년들의 문제를 본격적으로 정책화했다.

청년협의체 구성, 청년센터 개관, 청년조례 제정, 청년종합실태조사 등 정책을 추진하는 기반을 마련했고 이 모든 과정을 청년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참여하고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교통비 지원, 부채경감 지원, 주거서비스 지원 등을 추진하면서 청년들이 사회의 당당한 주역으로 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또 지난해 '청년창업도시 광주'를 선포, 기반기설과 제도를 마련하고 올해는 우수 스타트업 육성, 쳥년창업특례보증, I-PLEX광주 보육공간 확충, 청년창업펀드 가동 등 청년창업의 양적, 질적 성장을 위한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청년창업 플랫폼 역할을 하는 I-Plex광주에는 현재 12개팀이 입주해 1년만에 일자리 30여개를 창출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시정의 중요한 목표 중의 하나는 광주의 미래인 우리 청년들과 후손들이 이 땅에서 당당하게 살아가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광주시는 청년들이 사회의 당당한 주체로 우뚝 서도록 더욱 공격적으로 청년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10.64상승 24.5411:00 06/25
  • 코스닥 : 1017.75상승 5.1311:00 06/25
  • 원달러 : 1128.80하락 6.111:0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00 06/25
  • 금 : 73.73상승 0.311:00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