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한 평창올림픽 참가 끝까지 설득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에서 언론사 체육부장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강릉간 운행될 KTX 경강선에서 언론사 체육부장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때까지 계속 설득하고 권유할 것"이라며 남북 공동참여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 주재로 19일 열린 한국체육기자연맹 소속 언론사 체육부장단 간담회에서 "북한의 참가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며 이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 패럴림픽위원회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22일 개통하는 'KTX 경강선'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과거의 사례를 보더라도 북한이 참가 (결정)하는 것은 거의 마지막 순간이었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간담회에는 신동립 뉴시스 스포츠부장, SBS 정희돈 한국체육기자연맹 회장 등 37명이 참석해 평창올림픽을 주제로 다양한 질의응답을 나눴다. 대통령과 체육부장단 간담회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청와대에서 개최한 이후 약 15년 만이라 의미를 더했다.

한편 청와대에서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장하성 정책실장·김수현 사회수석비서관, 정부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