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구형' 김기춘 "아들 손 꼭 잡아주고 싶다"… '눈물'로 선처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춘 아들. 사진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김기춘 아들. 사진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작성·실행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징역 7년을 구형받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78)이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다.

김 전 실장은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조영철) 심리로 지난 19일 열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결심 공판의 최후진술에 나서 "종북 세력으로부터 나라를 지키는 것이 소신이었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각종 회의에서 한 발언은 자유 대한민국 국가 공동체에 위협되는 활동에 국가가 국민 세금을 지원할 수 없다는 소신에 따른 것이다"며 "북한과 종북 세력으로부터 이 나라를 지키는 것이 공직자의 사명이라고 생각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을 비롯해 법정에 선 모든 피고인들이 사리사욕이나 이권을 도모한 것은 아니었다"며 "자유민주주의 수호란 헌법적 가치를 위해 애국심을 갖고 성실히 직무수행하다 벌어진 일이란데 한 치 의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실장은 "종북 세력 문제로 인한 위험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은 또 다른 부작용을 낳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지휘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고통받으신 분들에게 거듭 사죄한다"며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 비서실장인 제게 물어주시고 나머지 수석이나 비서관들에 대해선 정상 참작해 최대한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호소했다.

김 전 실장은 "늙은 아내와 4년간 병석에 누워있는 제 아들의 손을 다시 한번 잡아주고 못난 남편과 아비를 만나 미안하다는 말을 던지고 싶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김 전 실장은 "제 아들에게 이런 상태로 누워있으면 아버지가 눈을 감을 수 없으니 하루 빨리 하느님 품으로 돌아가라 말하고 나서 제 삶을 마감하고 싶다"며 "제 허물이 크다 할지라도 늙고 병든 피고인이 감내할 수 있도록 관대하고 자비로운 판결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에게 각각 징역 7년과 징역 6년을 구형했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를 작성·관리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조 전 장관은 1심에서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혐의는 무죄로,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는 유죄로 인정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3048.73상승 35.7813:36 03/02
  • 코스닥 : 925.76상승 11.8213:36 03/02
  • 원달러 : 1122.40하락 1.113:36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3:36 03/02
  • 금 : 64.23하락 0.0613:36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