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석 국민의당 의원 "바른정당과 통합, 26일 전 이뤄질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서실장 송기석 의원./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서실장 송기석 의원./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서실장인 송기석 의원이 26일 이전에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이뤄질 가능성을 언급했다. 다만 안 대표의 결심이 중요하다는 여지를 남겼다.

송 의원은 2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통합에 관한 모든 사항은 최종적으로 대표가 판단해야할 사항이라고 전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어 통합에 관해 논의키로 했다. 반대파 의원들은 안 대표에게 통합 대신 헌법개정연대를 추진하자고 제안한 뒤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합의이혼’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이에 대해 당원들이 지지율이 낮기 때문에 혁신적인 길을 찾아야 한다는 점은 모두 동의 하는 것 같다. 하지만 상당수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지금 하는 게 적절한지 판단하는 것에는 논란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송 의원은 합당은 긍정적, 부정적 측면이 모두 있기 때문에 최종적으로는 대표가 판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합의 이혼에 대해서는 차이를 인정하고 서로 설득해 가야 한다고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

최근 양당 통합 시점이 이달 26일 일거라는 지적에 송 의원은 "공론화과정을 어느 정도 마친 단계니까 어느 게 가장 시너지가 있느냐 부분은 안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의 교감, 합의 등에 따라 정해지지 않겠나"라면서도 "저는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을 거라고(본다). 그 전이라도 이뤄질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안 대표가 일련의 상황에 따른 정치적 부담을 안고 선언할 지 말 지만 남은 상태라는 것이다.

송 의원은 안 대표가 통합을 선언할 경우 당원 동의를 얻는 투표방식을 어떻게 진행할 것이냐에 대해선 "당헌당규에 따른 전당대회는 당연히 거쳐야되는 것"이라며 "전당대회를 대체하는 당원투표는 현실적으로 허용되지 않는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