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단조, 20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 "'설비투자' 목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일단조, 200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정… "'설비투자' 목적"
상용차 및 방산 정밀단조 전문기업 한일단조가 해외 수출물량 확대를 위한 설비투자를 목표로 자금확보에 나선다.

한일단조는 이사회 결의를 통해 약 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26일 공시했다.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총 1200만주를 신주 발행하며 예정 발행가액은 1주당 1680원이다. 납입일은 2018년 3월 2일이다.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되는 자금은 설비증설 및 투자자금 용도로 109억원, 운용자금용으로 93억원이 사용된다. 구체적인 자금 사용 계획에 대해 회사 측은 “전세계 상용차에 대한 수요가 미국을 중심으로 동남아 이머징 시장 위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인 만큼 수출물량 확대를 위한 목적으로 충북 진천 생산기지 증설에 최우선 투자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상용차용 및 방산용 단조부품 사업에 집중해온 한일단조는 지난 1966년 설립돼 올해로 51년째를 맞은 단조부품 기업이다. 전체 매출액 중 수출비중만 연평균 40%에 육박한다. 최근에는 북미 및 동남아 이머징 시장을 중심으로 상용차 수요가 증가되고 있어 한일단조는 향후 상용차 시장 확대에 맞물린 설비투자를 검토해왔다. 그만큼 해외거래선 다변화 및 글로벌 영업을 중요시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충북 진천의 생산기지는 최첨단 설비 및 자동화 라인이 이미 구축돼 있어 최소한의 설비투자로 생산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유상증자 자금을 충북 진천 생산기지 증설에 선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권병호 한일단조 대표이사는 “최근 글로벌 상용차 시장이 견조한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글로벌 선도기업으로서 확고한 M/S지위 제고 및 향후 수출물량 증대에 따른 설비투자가 필요했다”며 “미래를 위한 선 투자를 통해 한일단조가 글로벌 경영을 강화하고 전세계 상용차 시장 성장의 최대 수혜기업이자 100년 기업으로의 기반을 다져 성장 모멘텀을 극대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