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55% "2018년 알바 근무 환경, 올해와 비슷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절반 이상은 2018년 알바 근무 환경에 대해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알바천국
/사진=알바천국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2월 11일부터 12월 18일까지 전국 회원 159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 55.1%가 2018년 알바 근무 환경에 대해 올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 답했다.

이어 “긍정적으로 변화할 것”이라 답한 응답자는 35.9%, “더 안 좋아질 것”이라 답한 응답자는 9%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매긴 2017년 알바 근무환경 점수는 100점 만점 기준 66.2점에 그쳤다.

알바생들은 2018년 알바 근무환경에서 가장 먼저 변화되길 바라는 것으로 “2018년 최저임금(7530원) 준수(44.9%)”와 “폭언, 폭행 등 부당대우 근절(16%)”을 언급했다.

기타 의견으로는 “주휴수당, 야간근로수당 체불을 포함한 임금체불 근절(11.8%)”, “2019년 최저임금 인상(10.2%)”, “복리후생 확대(7.6%)”, “법정근로시간 준수(4.7%)”, “기타 (4.7%)” 등이 있었다.

한편 2018년 알바 근무 환경에 대한 기대감은 다소 적었지만, 거의 모든 응답자가 2018년 내 아르바이트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95.2%가 내년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가운데 가장 선호하는 알바는 “꾸준하게 오래 일하는 장기알바(53.5%)”와 “방학 중 1달 내외 단기알바(23.6%)”였고, 이어 “돈이 필요할 때만 하는 1주일 내외 단기 알바(9.1%)”, “취업준비(스펙)에 도움이 되는 알바(9.1%)”, “이색알바(3.5%)”, “설날, 추석 등 특정 시즌성 단기 알바(1.2%)” 순이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