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불필요한 복지제도는 '체육대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5명 중 4명은 복지제도가 좋다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가장 불필요하다고 느끼는 복지제도는 체육대회 등 사내행사였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번 조사는 12월12일부터 15일 까지 직장인과 취준생 5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직장인의 76%가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낮더라도 이직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의향은 연령대, 성별, 결혼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연령대별로 ▲40대 이상이 78.3%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20대(76.6%), ▲30대(75.1%)가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6.6%)이 ▲남성(75.2%)보다 다소 높았으며 ▲미혼(78%)이 ▲기혼(72.3%) 보다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직장인은 근무하는 회사의 복지제도 중 가장 도움되는 복지제도로(*복수응답) ▲자유로운 연월차 사용(43.5%)을 꼽았다. ▲식사 제공(25.7%), ▲유연근무제 운영(16.1%), ▲정기 보너스 지급(15.4%), ▲경조사비 지원(11.3%), ▲자녀학비 지원(10.6%) 등도 유용한 복지제도라고 답했다.

반면 가장 불필요한 복지제도는(*복수응답) ▲체육대회 등 사내행사(38.4%)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호회 지원(26.7%) ▲해외워크숍 지원(14.7%), ▲콘도 지원(14.4%), ▲저금리 직원대출(9.6%), ▲사내카페, 휴게실 운영(8.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취준생의 96.3%가 입사지원 시 복지제도를 고려한다고 밝혔다. 이어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다소 낮더라도 입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취준생은 76.9%를 차지했다. 직장인과는 반대로 취준생의 경우 ▲남성(80.7%)이 ▲여성(75.5%)보다 복지제도가 좋으면 연봉이 낮아도 입사하겠다는 응답률이 높아 눈길을 끌었다.

취준생이 입사 후 가장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 1위는(*복수응답) 직장인이 회사의 가장 도움되는 복지제도로 꼽은 ▲자유로운 연월차 사용(55.1%)이 차지했다. ▲식사 제공(33.3%), ▲정기 보너스 지급(31.9%), ▲유연근무제 운영(26.9%), ▲명절상여금 지급(25%), ▲자기계발비 지원(20.8%) 등도 취준생이 입사 후 누리고 싶은 복지제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