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하는 인슈어테크, 보험산업 변화 가져올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DB
사진=이미지투데이DB
최근 핀테크기술 중 하나인 인슈어테크가 전통적인 보험산업의 사업모형을 변화시킬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보험연구원 조영현 연구위원과 이혜은 연구원이 1일 발표한 '주요 인슈어테크기업 사례와 시사점'에서 "최근 인슈어테크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관련 신생기업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기존 보험사들이 소비자들의 보험에 대한 요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 공급에 더욱 주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인슈어테크는 정보기술(IT)을 이용해 금융서비스를 제고하는 핀테크기술 중 보험서비스 제고 및 관련 기술을 말한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1년 1억4000만달러에 불과하던 인슈어테크 신생기업에 대한 투자금액은 2016년 16억9000만달러로 급증했다. 투자건수 역시 같은 기간 28건에서 173건으로 증가했다.

성공적인 해외 인슈어테크 투자사례도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 Cuvva사는 국내 도시에서 1년 4000마일 이하로 운행하는 차량 규모가 600만대 수준이란 점에서 단기 자동차보험 수요가 상당할 것으로 예측했다.

회사는 이에 자가운전자지만 정기적으로 차를 운행하지 않거나 지인의 차량이나 카셰어링서비스 차량을 이용하는 운전자를 대상으로 자동차보험을 공급했다. 결과적으로 자가운전자 가운데 주행시간이 적은 보험계약자들은 기존 보험상품 대비 50% 이상 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었다.

조 연구위원은 “Cuvva사의 혁신성은 이러한 기존 보험상품을 소비자가 적시에 낮은 비용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는 점”이라며 “기존 보험사가 공급한 상품은 절차 및 약관이 복잡하고 보험료가 높았으나 Cuvva사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빠르고 간단하게 실시간으로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했으며 보험료도 상대적으로 저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소비자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소비자와의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기 위해 원가 혹은 판매수수료 등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이혜은 연구원은 "보험사들은 이처럼 우선적으로 현행 보험상품 및 서비스를 소비자가 바로 낮은 비용으로 편리하고 투명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시킬 필요가 있다"며 "소비자 중심의 상품 및 서비스 구현을 위해 인슈어테크기업이나 IT기업과의 협력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645.93상승 6.6410:23 05/23
  • 코스닥 : 882.91상승 3.0310:23 05/23
  • 원달러 : 1267.80하락 0.310:2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23 05/23
  • 금 : 1842.10상승 0.910:23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