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14개 외국어 금융민원 번역서비스 시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2일부터 외국인을 위한 금융민원 번역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외국인이 민원을 신청하면 금감원과 업무협약을 맺은 전문 번역업체가 한국어로 번역해 민원을 처리하고 다시 민원인에게 해당 외국어로 처리 결과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서비스 대상 외국어는 모두 14개다.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몽골어, 인도네시아어, 태국어, 우즈베키스탄어, 방글라데시어, 캄보디아어, 스리랑카어, 네팔어, 러시아어, 버마어(미얀마어) 등이다.

금감원이 현재 운영 중인 ‘금융 민원 상담 3자 간 통역서비스’에는 지난해에만 총 3342건의 외국어 상담 요청이 접수됐다. 

금감원 측은 “외국인이 금융거래 때 겪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라며 “언어 장벽으로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외국인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외국어 금융민원 번역서비스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