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2020 스마트 프로젝트, 뷰카시대의 진정한 리더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가 '2020 프로젝트'의 이름을 '2020 스마트 프로젝트'로 세우고 뷰카(VUCA)시대의 진정한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경영슬로건은 '더 높은 시선, 창도하는 신한'으로 정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위험과 기회가 혼재된 뷰카시대를 뚫고 나가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 다른 차원 높은 사고 방식과 변화를 앞지르는 신속기민한 실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올해 신한은 성장전략을 다각화해 미래 기회를 선점하고 글로벌과 자본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조 회장은 "디지털 신한으로의 신속한 전환을 이루고 원 신한 전략 실행을 가속화 할 것"이라며 "인재 포트폴리오 혁신과 신한DNA 재구축을 통해 그룹의 새로운 성장을 뒷받침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년사 전문
 
임직원 여러분! 올해 우리 앞에는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경영 환경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금융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해 미래 개척의 주도권을 확보해 나갑시다. 이러한 의지를 담아 2018년 경영슬로건을 '더 높은 시선(視線), 창도(創導)하는 신한'으로 정했습니다.

이를 위해 첫째, '원 신한' 전략 실행의 깊이와 폭을 지속해서 확장해 가야 합니다. '원 신한' 전략 플랫폼을 바탕으로 임직원의 지식과 경험, 역량을 연결 융합하고 브랜드와 같은 무형자산을 그룹 관점에서 한 방향으로 정렬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와 흥미롭고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나갑시다.

둘째, 새로운 금융을 만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우리가 만들어 갈 새로운 금융은 혁신기업과 벤처, 서민들에게 금융의 온기를 골고루 전달하는 동시에, 신한의 가치도 함께 키우는 것입니다. 회사의 이익이 아니라 고객의 가치, 개별 그룹사가 아니라 그룹 전체, 익숙한 관행이 아니라 미래를 향한 도전을 우선해 주시기 바랍니다.

셋째, 직원의 성장과 사회의 희망을 위해 더 많이 투자해야 합니다. 그룹에서는 리테일과 기업, 자본시장, 자산관리(WM), 글로벌, 디지털 분야에서 성과 창출을 가속하기 위해 인재 발굴과 육성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주력해 온 공존(共存), 공감(共感), 공생(共生)의 사회책임경영활동을 지속해서 펼쳐 나가는 한편, 소득주도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저신용자 재기지원과 여성인력 취업지원 등과, 혁신성장에 부응하기 위한 중소기업 지원과 4차산업혁명 청년 교육 등에 신한의 따뜻함을 새롭게 전하고자 합니다.

이를 위해 2020년까지 총 2천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지방자치단체 등 지역사회와도 더욱 긴밀히 연계하여 실효성 있는 프로그램을 구체화할 예정입니다. 창의에 속도를 더해 온 지난해의 여정을 이어, 올해는 '창도신한(創導新韓) 축적태산(蓄積泰山)'의 깃발을 높이 듭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5:30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5:30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5:30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5:30 05/27
  • 금 : 1847.60상승 1.315:30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