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질적 성장 포트폴리오… 글로벌 성과창출 본격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지난달 4일 서울 을지로 사옥에서 ‘제2의 창업 선포식’을 개최하며 ‘비욘드 엑스(Beyond X)’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지난달 4일 서울 을지로 사옥에서 ‘제2의 창업 선포식’을 개최하며 ‘비욘드 엑스(Beyond X)’ 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올해 전략 과제로 ‘질적 성장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을 꼽았다. 올해를 글로벌 성과 창출의 원년으로 삼아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신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카드업계는 성장 정체와 수익 악화로 인해 더 이상 외형 성장이 손익을 담보하지 않는 환경”이라며 이 같은 경영 방침을 제시했다.

그는 “성장기 외형 중심에서 벗어나 수익자산 중심으로 영업정책을 전환하되 장기 지속성장 기반 유지를 위해 손익과 외형간 균형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기적으로 전사 자원을 고수익 자산 중심으로 우선 집중하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상품에 대한 투자를 통해 상품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 혁신 전략 가속화도 강조했다. 신 사장은 “차별적인 모바일 플랫폼 구축과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상품 서비스 등 생존을 위한 업권 내 디지털 경쟁은 격화되는 상황”이라며 “디지털 기술을 통해 업무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비용을 효율화하는 한편 빅데이터에 대한 분석 역량을 한층 고도화시켜 데이터 기반 수익사업도 확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 사장은 특히 “올해는 양과 질의 동시 성장을 추진해 글로벌 성과창출을 본격화하는 원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진출 국가별 상황에 맞는 최적의 사업라인을 구축하고 사업확대 지원을 위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레벨업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 사장은 “다양성과 개방성을 바탕으로 유연한 조직문화를 가진 기업만이 지속 발전할 수 있다”며 1등 DNA 기반의 강한 조직문화 구축을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