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배터리 국내서도 교체 시작… 3만4000원 넘지 않을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에서도 2일부터 아이폰 배터리 교체작업이 시작됐다.

이날 애플코리아는 “오전부터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며 “애플 서비스센터를 예약하고 방문하면 교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상 기종은 아이폰6 이상으로 교체 비용은 최대 3만4000원이다. 다만 일부 구형 아이폰은 기종에 따라 무상으로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

애플은 지난달 28일 배터리 노후화에 따라 기기 전체의 성능을 떨어뜨린데 대해 공식 사과하고 79달러의 배터리 교체 비용을 29달러로 할인해 제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사용자들에게 따로 안내하지 않아 국내 소비자들은 “성의없다”며 애플 측을 비난했다. 한 아이폰 사용자는 “제품이 출시됐을 때처럼 대대적으로 알린 것도 아니고 부랴부랴 배터리 교체를 시작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아쉬워했다.

한편 현재 전세계에서 애플을 상대로 진행 중인 집단 소송은 미국, 이스라엘, 프랑스, 한국, 호주 등 5개 국으로 총 15건에 이른다. 국내에서는 24만여명의 소비자가 집단소송 참여의사를 밝혔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3.83상승 4.5410:09 05/23
  • 코스닥 : 881.32상승 1.4410:09 05/23
  • 원달러 : 1268.10보합 010:09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09 05/23
  • 금 : 1842.10상승 0.910:09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