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구직자 희망연봉, 평균 2876만원…중소기업 취업 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입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876만원으로 집계됐다. 그리고 취업 목표 기업은 중소기업을 선택한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잡코리아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괄르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8년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 145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올해 신입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은 평균 2876만원으로 집계됐다.

최종학력(*2018년 졸업예정 포함)별로는, 대학원졸 취준생 희망연봉이 평균 3273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4년대졸 2950만원, ▲2.3년대졸 2747만원, ▲고졸, 2635만원 수준이었다.

한편, 취업목표 기업별 희망 연봉 수준도 차이가 있었는데, 대기업 취준생의 경우는 평균 3105만원을, 중소기업 취준생들은 평균 2646만원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입 구직자들의 취업 목표 기업 1위는 ‘중소기업’이 42.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28.2%), ▲공기업(18.6%) ▲외국계기업(10.4%) 순으로 조사됐다. 취업 목표 기업은 최종학력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고졸 및 2.3년 대졸 구직자 중에는 ‘중소기업’ 취업준비를 하는 신입 구직자가 가장 많았다. 특히 고졸 구직자 중에는 과반수 이상인 60.0%가 ‘중소기업’ 취업이 목표라고 답했다. 2.3년대졸 구직자 중에서도 절반이 넘는 55.6%가 ‘중소기업’을 취업목표로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대기업(20.3%), 공기업(14.9%) 등의 순으로 취업하고 싶다는 구직자가 많았다.

반면 대학원졸 구직자 중에서는 ‘대기업을 목표로 준비한다’는 응답이 43.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중소기업(25.0%). 공기업(18.3%), 외국계기업(13.3%) 순이었다. 4년대졸 구직자 중에는 중소기업(35.4%)과 대기업(32.0%)을 취업목표로 하고 있다는 응답자 비율이 비슷했으며, 이어 공기업(21.1%), 외국계기업(11.5%) 순으로 많았다.

신입 구직자들이 취업목표 기업을 결정하는 이유로는 복지제도와 전공을 살려 일할 수 있는 직무분야를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최근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워라밸 세대’와 ‘직무중심 채용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취업하고 싶은 이유는 취업목표 기업별로 차이가 있었다.(*복수선택) 중소기업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 구직자들의 경우 ▲전공을 살려 취업하기 위해서(45.8%)와 ▲근무경력을 쌓아 이직하기 위해서(41.0%)란 이유가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취업문턱이 낮을 것 같아서(34.1%) 중소기업 취업을 준비한다는 응답자도 많았다.

반면, 대기업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은 ▲높은 연봉(60.3%) 때문이란 응답이 가장 높아 차이가 있었으며, 다음으로 ▲복지제도(53.3%)와 ▲기업의 인지도(37.7%) 때문에 대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응답이 많았다.

공기업을 취업목표 기업으로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들은 ▲복지제도(67.5%) 외에 ▲안정적인 고용상태 때문이란 응답이 39.1%로 타 기업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외국계기업 취업 이유는 ▲좋은 기업문화(40.1%)와 ▲해외 근무 기회(38.8%)를 꼽은 경향이 높았다.

또한 취준생들이 올해 취업목표를 하고 있는 업종으로는 인문.어학계열 전공자의 경우 ‘교육.서비스업’을 취업목표로 하고 있다는 응답이 22.5%로 가장 많았으며, 경상계열은 ‘유통.무역업(25.9%)’과 ‘금융업(21.7%)’이 가장 높았다. 이공학계열은 ‘IT.정보통신업’이 19.5%로 가장 높아 전공별 차이가 있었다.

취업하고 싶은 직무분야는 인문계열의 경우 ‘인사.총무직(24.6%)’이 가장 많았으며, 예체능계열은 ‘디자인직(32.3%) 취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자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 외에 경상계열은 ‘인사.총무직(231.%)’과 ‘재무.회계직(22.6%)’ 취업을 준비하고 있었으며, 사회과학 전공자의 경우는 타 전공에 비해 ‘마케팅직(14.0%)’ 취업을 목표로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공학계열은 ‘연구개발직(24.4%)’. ‘생산.기술직(19.5%)’, ‘IT.시스템운영직(17.0%)’ 등으로 취업을 준비하는 경향이 높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