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스완지 꺾고 3연승 질주… 손흥민은 풀타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토트넘 앰블럼
./사진=토트넘 앰블럼

토트넘이 스완지 시티를 꺽고 5위로 도약했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새벽 웨일스 스완지 리버티 스타디움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원정경기서 전반 요렌테의 헤딩 결승골과 후반 알리의 쐐기골에 힘입어 스완지를 2-0으로 물리쳤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승점 40을 기록하며 아스날(승점 38)을 따돌리고 5위로 올라섰다. 반면 다시 한번 승점을 챙기지 못한 스완지는 꼴찌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케인이 감기로 벤치에서 시작하고 요렌테가 친정팀 스완지를 맞아 리그 첫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좌측면 날개로 나서 풀타임 활약했다. 스완지 기성용은 부상으로 결장했다.

10호골을 노리던 손흥민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6골과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3골을 더해 총 9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프리킥 찬스서 올라온 에릭센의 완벽한 크로스를 요렌테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명백한 오프사이드였지만 부심은 기를 들지 않았다. 행운의 골이었다.

선제골 이후 토트넘은 주도권을 확실히 쥐었다. 7-3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앞세워 기회를 노렸다. 스완지는 잔뜩 웅크린 채 다이아와 아예우를 내세워 역습을 시도했다. 전반은 토트넘의 1-0 리드였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요렌테를 빼고 케인을 투입했다. 2분 뒤 위기기 찾아왔다. 스완지 코너킥서 올라온 크로스가 다이어의 등에 맞고 골대를 때려 가슴을 쓸어내렸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절호의 골 찬스를 놓쳤다.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오른발 발등에 얹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비껴갔다.

손흥민은 종료 3분 전엔 심판 판정에 아쉬움을 삼켰다. 박스 안에서 드리블 돌파에 이은 방향 전환으로 페르난데스의 반칙을 유도했지만 휘슬이 울리지 않았다.

토트넘은 종료 1분 전 케인의 롱패스를 받은 알리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스완지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에 완패 후 파죽의 3연승을 달렸다. 토트넘은 오는 5일 안방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승부를 가릴 예정이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6.94하락 45.6212:17 01/28
  • 코스닥 : 966.06하락 19.8612:17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7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7 01/28
  • 금 : 55.74상승 0.4212:17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