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 가족, '새해 1호 민원' 제출 "진상 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와 시민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10만인 국민서명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대책위원회와 시민대책위원회가 2일 오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10만인 국민서명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 가족들이 새해에도 사고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수색종료 경위를 수사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새해 1호 민원'을 청와대에 제출했다.

스텔라데이지호 시민대책위원회는 2일 오후 2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8월12일부터 12월13일까지 받은 10만인 서명을 청와대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민원을 통해 사고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박근혜정부의 초기대응과 수색종료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

지난해 3월31일 우루과이 인근 남대서양 해역에서 한국인 선원 8명과 필리핀 선원 16명이 승선한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했다. 이 가운데 22명의 선원이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

스텔라데이지호 대책위는 "미군 초계기에 의해 발견된 구명벌에 대해 4월10일 오후부터 쏟아지기 시작한 '구명벌이 아니라 기름띠였다'는 근거 없는 보도가 나온 후 사실상 정부의 수색이 중단됐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 보도의 근거가 된 스텔라코스모호가 보낸 영문 공문 중 한 구절이 오역됐다는 것이다.

특히 미군 초계기가 발견한 구명벌 영상과 사진을 공개하고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을 통해 블랙박스를 확보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문재인정부 1호 민원으로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 수색 촉구가 접수됐지만 정부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여야 의원들이 합의한 2018년 심해수색장비 투입 예산 50억원도 선례가 없다는 이유로 전액 삭감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은 구명벌 2척 중 1척에 탑승했다면 장기간 생존이 가능하다. 구명벌에는 비상식량과 낚시도구, 응급의료장비 등 생존장비가 탑재됐고 현지에 종종 비가 내려 식수가 보급되기 때문"이라며 "2012년에는 438일간 태평양을 홀로 표류하다가 생존한 엘살바도르인 살바도르의 사례도 있다"고 재수색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이어 "기적을 바라는 한편 적어도 왜 사고가 났는지, 정말 구조할 수 없었는지를 알고 싶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무한 책임'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선원과 가족들에게도 적용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스텔라데이지호 수색과 사고원인 규명을 '민원 1호'로 공약한 바 있다.
 

차소현
차소현 joyful101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