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설 열차승차권 오는 16~17일 예매 시작… 강화되는 반환수수료 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코레일이 올해 설 열차승차권을 오는 16일과 17일 이틀간 홈페이지와 지정된 역 창구 및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 예매한다고 3일 밝혔다.

노선별로는 16일 경부·경전·동해·충북선, 17일 호남·전라·경강·장항·중앙선 등이다.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까지 9시간 동안 예매할 수 있고, 지정된 역과 승차권 판매 대리점에서는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 동안 예매 가능하다.

예매 대상은 2월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운행하는 KTX·새마을·무궁화호 등의 열차와 O·V·S·DMZ-트레인 등 관광전용열차의 승차권이다.

관광전용열차는 O-트레인(중부내륙관광열차), V-트레인(백두대간협곡열차), S-트레인(남도해양열차), DMZ-트레인, 정선아리랑열차, 서해금빛열차 등이다.

코레일은 승차권을 인터넷 70%, 역 및 판매대리점에 각각 30%씩 배정했다.1회에 최대 6매까지 예매 가능하며 1인당 최대 12매로 한정돼 있다. 인터넷으로 예약한 승차권은 1월17일 오후 4시부터 1월21일 자정(밤 12시)까지 결제해야 하며,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돼 예약대기 신청자에게 우선 제공된다.

예매기간에 판매되고 남은 승차권은 1월17일 오후 4시부터 평소처럼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 '코레일 톡'과 자동발매기에서는 설 승차권을 예매할 수 없으나 잔여석 때는 코레일톡과 자동발매기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설 승차권을 예매할 때 주의할 점이 있다. 올해부터 예약부도 최소화와 실제 구입자의 승차권 구입기회 확대를 위해 설 승차권에 한해 반환수수료 기준을 강화한다. 또 장거리 이용고객의 승차권 구입 기회 제공을 위해 서울(용산)-수원(광명), 부산-삼랑진, 목포-나주, 진주-마산 등 단거리 구간의 승차권은 예매 대상에서 제외했다.

한편 코레일은 설 승차권의 편리한 온라인 예매를 위해 '설 승차권 예매 전용 누리집'을 오는 12일 오후2시에 사전 오픈해 열차시각표, 결제기한,예약매수 등 예매사항에 대한 안내와 예약방법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황효원 인턴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23:59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23:59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23:59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23:59 01/26
  • 금 : 55.32하락 0.0923:59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