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임시정부 100주년 맞아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빈 방문 중이던 지난해 12월16일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구 주석의 집무실을 둘러봤다./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빈 방문 중이던 지난해 12월16일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구 주석의 집무실을 둘러봤다./사진=뉴시스 전진환 기자

국가보훈처가 2019년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추진한다.

중국에서는 상해, 충칭 등 임시정부 청사로 활용됐던 현지 장소를 복원해 임시정부 관련 전시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임시정부 활동을 기리는 기념공간이 없었다.

이에 보훈처는 지난 2일 "독립운동에 헌신한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정신을 기리고 미래세대에게 체험과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념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념관 건립 예정 부지는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 인근 서대문구 의회청사 자리이며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갖는 역사적, 민족사적, 세계사적 의의와 성격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가보훈처는 2020년 8월까지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부지 면적 : 5,695㎡, 연면적 6,236㎡)로 전액 국비로 건립할 계획이며 올해에는 예산 73억9200만원을 투입해 기본·실시설계 및 건축·전시공사 착공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가 복원 추진 중인 서대문형무소를 비롯해 경교장, 탑골공원 등 인근 독립운동 관련 사적지와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념관의 기본기능에 도서관·자료관·박물관이 합쳐진 라키비움(Larchiveum)의 개념을 더해, 기존의 기념관과 차별화를 도모한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3․1운동을 계기로 뜻있는 선열들이 모여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될 수 있었던 것처럼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이 국민통합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