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친환경 기술로 새 활로 찾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박용 배기가스 세정설비 개념도.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선박용 배기가스 세정설비 개념도.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최근 울산 본사에서 배기가스 세정설비에 대한 실증평가를 마쳤다고 3일 밝혔다.

배기가스 세정설비는 선박 엔진의 배기가스를 물로 세척해 황산화물과 염산, 불산 등의 유해물질을 최대 99%까지 제거하는 친환경장치다.

IMO(국제해사기구)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 배출량을 현재 3.5%에서 0.5%로 제한하는 ‘선박 대기오염 방지 규칙’(Marpol Annex Ⅵ)을 시행한다. 이를 충족하려면 배기가스 세정설비를 장착하거나 LNG 등 친환경연료를 써야 한다.

현재 이 설비는 유럽업체들이 시장을 독점하다시피 한 상태. 이에 현대중공업은 이들 업체의 제품과 동일수준의 성능을 내면서도 일체형 설계로 크기를 약 35% 줄여 차별화했다. 설치가 쉽고 공간활용도가 높다는 장점을 내세워 선박 신조 및 개조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 연간 50기 이상을 수주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환경규제로 수요가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는 배기가스 세정설비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2016년 5월 개발을 시작, 19개월 만에 최종 실증평가까지 마쳤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18만톤급 LNG추진 벌크선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18만톤급 LNG추진 벌크선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아울러 선택적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도 호실적이 기대된다. 2012년 중형엔진용 저감장치를 개발한데 이어 2016년 대형엔진용도 개발, 모든 중대형선박의 SCR장치를 만들 수 있다. 이는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며 현재까지 500여기를 수주했다.

또 현대중공업은 LNG를 연료로 사용해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을 대폭 줄일 수 있는 LNG추진선을 잇달아 개발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에 이어 배기가스 세정설비까지 개발함으로써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되는 친환경 엔진설비시장을 선점하게 됐다”며 “친환경 설비에 대한 R&D를 꾸준히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