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평창올림픽 기간 한·미 군사훈련 없다"… 트럼프 "문 대통령 100%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스1 이승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합동 군사훈련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4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백악관은 "미국과 한국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백악관은 "두 정상은 한국군과 미군이 올림픽의 안전보장에 주력할 수 있도록 올림픽과 합동 군사훈련이 겹치지 않게 하는 데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10시부터 30분간 전화통화해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하고 양국 군이 올림픽의 안전보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이 더이상 도발하지 않을 경우 올림픽 기간 동안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할 뜻을 밝혀주면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고 흥행에 성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거듭 평창올림픽 기간 한미군사훈련 연기를 제안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께서 저를 대신해 그렇게 말씀하셔도 될 것 같다. '올림픽 기간 동안에 군사훈련이 없을 것'이라고 말씀하셔도 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뉴스1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NBC와의 인터뷰에서 '한미군사훈련 연기 검토'를 언급하면서 북한이 지속적으로 얘기했던 적대행위 중지, 침략훈련 중단에 대한 요구에 한시적으로나마 그 요구를 받을 수 있다는 사인을 줬고, 오늘 그 합의까지 갔으니 북한에 훨씬 더 구체적이고 진일보한 선물을 준 것"이라며 "회담 성사를 위한 좋은 시그널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대화 과정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며 우리는 남북 대화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북한의 대화 분위기 조성에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남북 대화과정에서 우리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알려달라. 미국은 100%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이 평창올림픽 기간 한미 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남북간 회담 성사가 청신호로 작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합동 훈련이 오는 3월 9~25일 열리는 평창 동계패럴림픽 이후 어느 시점에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