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세계 반도체업체 왕좌 차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인텔을 누르고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업체로 등극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인텔을 누르고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업체로 등극했다.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인텔을 따돌리고 24년만에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업체 타이틀을 차지했다.

5일 IT시장조사기업 가트너는 삼성전자가 1992년 이후 줄곧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업체로 군림했던 인텔을 2위로 끌어내리고 시장점유율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시장점유율은 14.6%로 13.8%의 인텔을 앞질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부문의 매출 612억달러(약 65조1474억원)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52.6% 급증했다. 반면 인텔의 매출은 6.7% 성장하는 데 그쳤으며 매출은 577억달러(약 61조2658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매출 급증은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슈퍼사이클에 기인한다. 지난해 메모리 반도체시장은 60.1%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시장에서 40.8%라는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인텔은 CPU 등 비메모리반도체(시스템반도체) 시장의 강자다. 지난해 비메모리반도체 시장은 10.8% 증가하는데 그쳤다. 뿐만 아니라 인텔의 라이벌 AMD가 ‘라이젠 프로세서’를 출시하며 점유율을 끌어 올린 점도 인텔의 성장 폭을 제한했다는 분석이다.

가트너는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시장은 스마트폰 메모리칩 수요 증가로 2016년에 비해 22% 성장하며 매출규모가 4197억달러(약 445조5954억원)로 커졌다고 설명했다. 가트너는 또 싱가포르의 브로드컴이 미국의 퀄컴을 인수하는 데 성공하면 세계 반도체 업계의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