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원내대표, 시민단체 경력 공무원 호봉 인정에 "국민혈세 바치겠다는 발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함진규 정책위의장, 김성태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왼쪽부터 함진규 정책위의장, 김성태 원내대표, 홍문표 사무총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시민단체 활동 경력을 공무원 호봉으로 인정해주기로 한 인사혁신처의 결정에 "시민단체 공화국을 만들겠다는 선포"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혁신처는 업무관련성과 상관없이 시민단체 경력을 호봉제로 인정해준다고 했다. 청와대 내각에 입성한 시민단체 출신 인사들에게 국민의 혈세를 바치겠다는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또 그는 "경악스러운 것은 호봉으로 인정해준다는 민간단체에는 제주 강정마을 불법 시위 주도했던 단체도 포함됐다. 인사혁신처장은 불법시위 주도한 시민단체 경력까지 호봉에 반영코자 하는 사유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한국당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해서 이번 사안에 대해 면밀하게 따져보겠다"라고 밝혔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