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경영진, 잇단 자사주 매입…책임경영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삼성전자 신임 경영진이 잇달아 자사주를 매입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5일 김현석 CE(소비자가전)부문장(사장)과 고동진 IM(IT·모바일)부문장(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이 이날 각각 삼성전자 주식을 1095주, 1000주, 200주 매입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김기남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장(사장)도 지난달 28일 자사주 3500주를 매입한 바 있다.

또한 정은승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한종희 CE부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도 12월말부터 최근까지 자사주를 잇따라 매입했다.

업계에서는 신임 경영진들의 잇단 자사주 매입이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한다.

재계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이 어떤 배경에 의한 것이라고 확단할 수는 없지만 신임 경영진으로서 주인 의식을 갖고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