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CES 2018서 IoT 신기술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 사진=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 사진=삼성전자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부문장(사장)이 오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 2018’에서 연결성 문제를 해결한 새로운 IoT(사물인터넷) 신기술을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에서 “IoT를 활용한 연결은 늘 ‘시기상조’라는 말과 닿아 있었는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그동안 어떤 노력을 해왔는지를 ‘CES 2018’에서 보여드리고자 한다”며 “지금부터 ‘하나로 연결된 세상의 구현’이라는 삼성전자의 약속을 지켜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는 다양한 전자기기들을 사용하지만 각 설치 과정과 비밀번호는 물론 사용법과 내부 인터페이스까지 다양한 부분에서 차이점이 존재하기 때문에 하나로 연결하기 쉽지 않았다”며 “삼성전자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답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직관적이고 간편한 IoT 구현을 위해 찾은 해결책을 이번 CES에서 공유하고자 한다”며 “이 기술로 일관된 경험을 통해 모든 기기를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생태계를 형성함으로써 기기 간의 끊김 없는 연결이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삼성전자의 신기술은 소비자들에게 개인화된 지능형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며 “이를 통해 사람들은 마치 전등의 스위치를 켜고 끄는 것처럼 간편하게 ‘IoT로 연결된 세상’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확신했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 혼자의 힘으로 이 정도 규모의 혁신을 현실화해 ‘IT로 연결된 하나의 세상의 구현’이라는 약속을 지키기는 어렵다”면서 “때문에 세계 최대 규모의 IoT 표준화 기구인 OCF의 일원으로서 업계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보다 상세한 내용은 ‘CES 2018’에서 전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IT업계가 전한 ‘연결된 세상의 구현’이라는 약속은 일관성이 없고 제각각이었다”며 “하지만 앞으로 펼쳐질 세상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다 개선된 기술로 진화한 IoT을 통해 우리의 삶은 더욱 편리해질 것”이라며 “이번 ‘‘CES 2018’을 통해 삼성전자가 그리는 미래가 어떻게 현실이 되는지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