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아내 하원미 실명 위기에 남편 추신수가 건넨 한마디 "야구 접고 내 눈 줄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jtbc '이방인' 캡쳐
/사진=jtbc '이방인' 캡쳐

'이방인'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과거 실명 위기를 맞은 일화를 고백했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는 추신수, 하원미 부부가 결혼기념일을 맞아 데이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둘 만의 데이트를 즐기며 과거 처음으로 미국에 함께 왔을 때를 추억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하원미는 추신수의 마이너리그 시절 일화들을 털어놓았다. 신혼생활 당시 추신수는 마이너리그 선수로 뛰고 있었고 하원미는 추신수를 홀로 기다리는 일이 잦았다. 하지만 하원미는 "추신수와 함께라면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원미는 "첫 아이를 낳을 당시 돈도 없고 혼자였다. 나 혼자 병원 가서 아이 낳고 다음날 카시트에 태워 집에 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원미는 남편 추신수의 부상 당시 겪은 고초도 밝혔다. 그는 "지난 2007년 시즌 초에 남편 추신수가 팔꿈치 부상을 당했다. 어깨나 팔꿈치 부상은 야구선수에게는 치명적이다. 재활에 실패해 선수생활을 그만 두는 선수들도 많다"고 말하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때 재활 실패의 두려움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고민할 정도였다. 그렇게 나도 불안감이 쌓이다가 불면증이 생겼다"며 "갑자기 눈이 점점 안 보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하원미는 걱정되는 마음에 집으로 가는 길에 남편에게 "나 눈이 안보이면 어떻게 하지?"라고 묻자 남편 추신수는 "내가 너 때문에 야구를 하는데 네가 눈이 안 보이게 되면 야구를 그만두고 내 눈을 너에게 줄게"라고 했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밖에도 추신수 하원미 부부의 과거 에피소드가 모두 공개됐다. 추신수는 넉넉잖은 생활에 본인은 식빵으로 끼니를 때우면서도 아내에게는 외식을 시켜줬다고 했다. 하원미 역시 출산 시 진료비도 없어 무료의료원에 줄 서서 진료를 받았다거나 추신수가 잠에서 깰까봐 집밖 계단에서 모유 수유를 하다 잠든 적이 있다고 회상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하원미는 자신이 디자인한 커플티를 남편에게 선물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하원미는 추신수와의 만남에 대해 "불같은 연애를 했다. 사람이 사람을 이렇게 보고 싶어 할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돈이 많지 않다고 불행하지도 않았고 그 나름의 행복이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황효원 인턴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