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늘어나는 1·2인 가구… 소형아파트 ‘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마다 늘어나는 1·2인 가구에 소형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해마다 늘어나는 1·2인 가구에 소형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사진은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최근 부동산시장에서 소형아파트가 강세다. 해마다 한 가구당 가족 구성원 수가 줄며 소형면적 수요도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저렴한 비용으로 내 집 장만이 가능한 데다 실용적인 평면구성으로 인해 선호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8일 업계와 통계청의 장래가구추계에 따르면 1·2인 가구(전국 기준) 비율은 2000년까지만 해도 34.6%에 불과했지만 해마다 꾸준히 늘며 2010년에는 47.8%, 2030년에는 65.5%에 달할 전망이다.

꾸준히 늘어나는 1·2인 가구는 2045년에 70%대를 거뜬히 넘어설 것으로 예측돼 이 무렵 10가구 중 7가구는 1인 가구(36.3%)나 2인 가구(35.0%)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1·2인 가구 주택수요가 늘어난 반면 신규 공급되는 아파트는 소형면적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2010년 1월~2017년 11월15일까지 전용면적 60㎡ 이하 아파트 공급비중은 16.5%에 불과했다. 이는 과거 많은 건설사들이 3~4인 가구에 적합한 84㎡ 위주로 공급을 해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반면 최근에는 분양시장에서는 소형아파트 가치가 치솟았다. 특히 주택가격이 높은 수도권에서 소형면적 선호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월 현대산업개발이 서울 강동구 암사동에 분양한 ‘고덕 센트럴 아이파크’ 59㎡A는 평균 96.8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모두 마감됐다. 전체 평균경쟁률 23.5대 1보다 훨씬 웃도는 수치다. 또 포스코건설이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에 분양했던 ‘의정부 장암 더샵’ 은 1순위에서 2.6대 1의 전체 평균경쟁률을 기록했지만 59㎡에서는 평균 12.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존 부동산시장도 마찬가지. 광교신도시에 위치한 ‘광교상록자이’ 59㎡는 최근 1년(2016년 10월~2017년 10월)간 6.7% 올라 현재 5억2000만원선(2017년 10월 기준)의 시세를 형성 중이다. 반면 84A㎡는 같은 기간 동안 0.4% 오르는데 그쳤다.

인천 송도신도시의 ‘송도에듀포레 푸르지오’ 59A㎡도 1년 동안 무려 16.7% 올랐다. 하지만 84㎡의 상승률은 59㎡의 절반(8.2%)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