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란수도 부산'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조건부 등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 / 사진=뉴스1
부산시청 전경 / 사진=뉴스1

한국전쟁 당시 '피란수도 부산'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다.

부산시는 '한국전쟁기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이 지난해 12월 문화재청 세계유산분과 심의를 거쳐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조건부 등재가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한국전쟁기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은 한국전쟁기 1023일 동안 피란수도 부산에서의 공공·국제협력을 보여주는 유산들로 구성됐다. 이에 따라 지역 내 기초연구를 진행, '피란수도 부산의 유산'의 개념을 확립한 후 세계유산 등재조건을 충족하는 임시수도대통령관저 등 14개의 유산을 선정하고 2016년 12월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시는 지난 2015년 광복 70주년, 한국전쟁 65주년을 맞아 피란수도 부산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그 가치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6월 문화재청 1차 심사에서 '연속유산의 선정논리 등 보완 후 재검토'라는 이유로 잠정목록 등재 ‘보류’ 판정을 받았다. 이후 시는 '신청서 자문위원회'를 구성, 4개월 동안 8차에 걸쳐 위원회를 개최하고 유산 8개소를 재선정해 이번에 '조건부 통과'란 결과를 얻어냈다.

잠정목록에 등재되는 유산은 임시수도대통령관저(경무대), 임시수도정부청사(임시중앙청), 근대역사관(미국대사관), 부산기상청(국립중앙관상대), 부산항 1부두(부산항 제1부두), 부산시민공원(하야리아부대), 워커하우스(유인지상군사령부), 유엔기념공원(유엔묘지) 등 8곳이다.

시는 올해 상반기 중 문화재청의 조건을 충족시켜 최종등재결정을 받고 2021년에는 유네스코의 우선 등재목록으로 선정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우선 등재목록에 선정되면 2025년 유네스코 회의에서 세계유산에 최종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한편 피란수도 부산유산의 잠정목록 등재는 근대유산으로는 국내 처음이다.
 

차소현
차소현 joyful101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