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매체, 남북 고위급회담 타결 보도…공동보도문도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북한 관영매체가 남북 고위급회담 타결 소식을 보도하고 공동보도문 전문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북남고위급회담 진행'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온 겨레와 내외의 커다란 기대와 관심 속에 1월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북남 고위급회담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회담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과 통일부 장관 조명균을 수석대표로 하는 남측대표단이 참가했다"며 "북남당국은 남조선에서 열리는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의 성과적인 개최와 북남관계를 개선해나가는 데서 나서는 원칙적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고 다음과 같은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다만 통신이 이날 공개한 공동보도문에는 우리 측과 달리 '평창'이라는 단어가 사용되지 않았다.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도 육성으로 발표한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로 표현한 바 있다. 같은 맥락에서 패럴림픽 대회는 '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로 표기됐다.

또한 3항에서도 다소 차이를 보였다. 북한은 "북과 남은 북남선언들을 존중하며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우리 측은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라는 문구 대신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라고 표현한 것이다.

한편 남북은 전날(9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전체회의를 개시한 지 11시간만에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군사회담 개최, 남북선언 존중 3개항에 합의했다.
 

차소현
차소현 joyful1015@mt.co.kr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