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위안부합의 대책' 일제히 비판… "한국 작작 좀 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뉴스1
/사진=임한별 기자

일본 일부 언론들이 우리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대책을 강력히 비판했다.

뉴스1에 따르면 일본 산케이신문은 10일 "한국은 작작 좀 했으면 좋겠다. 이유 없는 요구에 거부로 일관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또 "전후 보상 문제는 개인 보상을 포함해 1965년 한일협정으로 해결됐다. 그 후에도 일본은 할 수 있는 일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도 이날 "스스로 지켜야 할 약속은 제쳐두고 일본에 새로운 양보를 요구한다"며 "한국 문재인정부의 태도는 외교 상식에 벗어난 무례"라고 주장했다.

진보 언론으로 분류되는 아사히신문은 "한국 정부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정확한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 이해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브리핑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다섯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피해자 명예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한국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할 것 ▲회복 과정에서 피해자 관련단체를 포함한 국민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 피해자 위주의 조치 ▲일본이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출연한 10억엔은 정부에서 충당하고 기금의 향후 처리방안은 일본정부와 협의할 것 ▲2015년의 합의가 양국간의 공식 합의라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으니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 등이다.

다만 일본 스스로 국제보편기준에 따라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의 상처를 치유해줄 것을 기대 ▲역사문제를 바로 잡고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풀어나가며 한일 양국 간 미래 지향적인 협력을 해나갈 것 등이다. 

끝으로 강 장관은 이날 발표한 내용이 위안부 피해자들이 완전히 만족할 수 없는 것에 대해 사과했다. 
 

  • 54%
  • 46%
  • 코스피 : 2589.88하락 36.110:15 05/19
  • 코스닥 : 859.93하락 11.6410:15 05/19
  • 원달러 : 1273.80상승 7.210:15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0:15 05/19
  • 금 : 1815.90하락 2.310:15 05/19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