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포인트 현금으로 바꿔쓰고 해외이용수수료 안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신용카드 포인트를 현금으로 바꿀 수 있다. 해외에서 카드 결제 시 국제브랜드사(비자·마스터카드 등)에 내는 수수료는 부과되지 않는다. 또 ‘전월 이용실적’을 쉽게 확인할 수 있고 리볼빙(결제액 이월), 할부 등에 대한 안내가 강화한다.

금융감독원은 소비자 권익 보호를 위해 여신전문금융회사의 표준약관을 이같이 정비한다고 10일 밝혔다. 김태경 상호여전감독국장은 “불합리한 현행 제도와 관행을 고쳐 카드사와 소비자의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고 거래 편의를 강화하겠다”며 표준약관 정비 목적을 설명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금감원에 따르면 2012년부터 매년 소멸되는 카드 포인트는 1300억원이 넘는다. 지난해의 경우 상반기 기준 669억원어치가 날아갔다. 포인트로 세금을 내거나 기부하도록 하는 등 개선책을 내놨지만 소비자에게 와닿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표준약관을 정비해 쌓여있는 카드 포인트를 소비자가 카드사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현금으로 바꾸고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찾을 수 있도록 한다. 카드 해지 시 1만 포인트 이하 자투리 포인트는 선택에 따라 카드대금을 내거나 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해외 서비스 수수료 가운데 국제브랜드 수수료(해외이용수수료)는 제외된다. 지금은 해외에서 카드를 긁으면 국내 카드사가 부과하는 해외 서비스 수수료(0.2% 수준)에다 비자·마스터카드 등 국제 브랜드사가 부과하는 브랜드 수수료(1.0% 수준)가 이중으로 붙는다. 앞으로는 브랜드 수수료를 제외한 국내 카드사의 해외 서비스 수수료만 부과하도록 규정한다.

리볼빙 이용자는 예상 결제정보를 청구서 등을 통해 안내받는다. 리볼빙은 카드 연체를 막을 수 있지만 금리가 18% 내외로 높고 이용 기간이 길수록 상환 부담이 커진다. 문제는 한번이라도 리볼링을 이용하고 별도로 상환하지 않으면 계좌에 잔액이 있어도 리볼링이 이어지는데 이를 모르는 소비자는 리볼링을 계속 안고 갈 수밖에 없다. 금감원은 리볼링의 일정 기간이 지나면 카드사가 그 사실을 소비자에게 알리도록 약관에 명문화할 계획이다.

이밖에 ‘전월 이용실적’(전월실적)에 대한 안내가 강화된다. 지금은 전월실적 산정 기간과 이용금액 청구 기간이 다르고 할부나 세금·공과금 등은 전월실적에 포함되지 않는 경우가 있어 계산이 복잡하다. 앞으로 전월실적을 매달 초에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앱), 청구서로 쉽게 확인하고 가족카드끼리 실적 합산이 가능한지가 안내된다.

금감원은 여신금융협회 등 업계와 협의해 개정 표준약관안을 확정하고 오는 1분기 중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다. 사안별로 구체적 시행 시기는 다를 수 있다. 김태경 국장은 “카드 소비자에게 불합리한 영업 관행을 개선해 소비자 편의·권익이 올라가고 카드 산업도 국민 신뢰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