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됐지만… 신용대출 21조 늘어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가계의 신용대출이 사상 최대폭으로 급증했다.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을 억누르면서 가계빚 증가세는 둔화됐지만 신용대출이 증가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7년 12월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66조8000억원으로 2016년보다 58조8000억원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연중 증가액이 2015년 78조2000억원, 2016년 68조8000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증가세가 한 풀 꺾였다. 특히 지난해 주택담보대출은 전년보다 37조1000억원 증가해 2016년 증가액(55조8000억원)보다 상승세가 잡혔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급증했다. 지난해 21조6000억원이 불어나면서 2008년 통계 집계 이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전 증가액 최고치인 2016년(12조9000억원)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기타대출은 일반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상가와 오피스텔 등 상업용 부동산 담보대출 등이 포함된다.

기타대출 급증은 지난해 신용대출 상품만 취급하는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하고 정부가 주택담보대출을 옥죄면서 대출 수요가 신용대출 쪽으로 옮겨간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지난해 월중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은 모두 주춤해졌다. 지난해 12월 주택담보대출은 1년 전보다 2조8000억원 증가해 11월 증가액(3조원)보다 증가세가 꺾였다. 2010~2014년 12월 평균 증가액(3조8000억원)보다도 크게 감소했다. 기타대출도 연말 상여금 지급 등이 늘면서 12월 1조3000억원 증가에 그쳐 11월(3조7000억원)보다 증가세가 둔화됐다.

한편 지난해 은행의 기업대출은 781조4000억원으로 한해 동안 38조1000억원 늘었다. 지난 2015년 증가액(48조3000억원)보다는 낮지만 2016년(19조3000억원)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다만 기업들이 연말 부채비율 관리를 위해 단기자금 상환에 나서며 12월 기업대출은 7조4000억원 감소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