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안, 고려대 구로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라디안
/사진=라디안
국내 자동심장충격기(AED) 전문제조업체 라디안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위해 바이오 진단분야에 본격 진출한다. 라디안은 지난해 12월27일 고려대 구로병원(병원장 은백린)과 협력을 통해 바이오진단 분야의 의료기기 개발 및 임상시험을 위한 상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고려대 구로병원 임채승 연구부원장, 순환기내과 서홍석 교수, 의생명연구센터 이성현 연구교수, 라디안 김범기 대표이사, 큐바이오센스 양성 대표, 한창희 상임고문 등 각 기관 실무 담당자들이 참석해 협약 이후 실질적인 공동 업무 수행을 위해 논의했다.

라디안은 2018년 자동심장충격기를 탑재한 가정용 홈케어 제품의 상품화를 앞두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고려대 구로병원의 연구 데이터를 수집해 실제 환자들의 심실빈맥(VT), 심실세동(VF) 등 다양한 심장 파형을 학습하고 새로운 알고리즘을 개발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라디안 자회사(큐바이오센스)가 보유한 ‘Cell Separation & Lysis Device기술’(현장에서 혈액을 완벽하게 분리하여 백혈구 내의 핵을 파괴한 후, DNA 분석을 통해 각종 전염병 및 질병을 진단하는 기술)과 ‘노로바이러스 및 식중독균 현장 진단 기술’ 등을 상용화하기 위한 협약이다.

이번 협약으로 ▲바이오 의료기기 개발 및 임상시험 공동연구 ▲신개발 의료기기의 MFDS, FDA, EMEA, CFDA 등록을 위한 임상기술지도 ▲국제 규격인정을 위한 임상기술 지도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임채승 연구부원장은 “고려대 구로병원은 연구를 통해 의료 산업을 선도하고 시장의 필요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2013년부터 연구중심병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라디안과 같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기업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데 병원으로서 아낌없는 지원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라디안 김범기 대표이사는 “라디안은 지속적인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센서/계측기기 분야에서 의료기기로 이제는 바이오 진단기기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바이오/헬스케어의 글로벌 기업으로 발 돋음 하는데 고려대 구로병원의 역할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