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토요타, 다목적 전기차로 ‘서비스플랫폼’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oyota e-Palette Concept /사진=토요타 제공
Toyota e-Palette Concept /사진=토요타 제공

토요타자동차가 2018 CES에 참가, 모빌리티 서비스(MaaS) 전용 차세대 전기자동차(EV) ‘이-팔렛트 콘셉트’(e-Palette Concept)를 선보인다.

‘이-팔렛트 콘셉트’는 전동화, 커넥티드, 자동운전기술을 활용한 모빌리티서비스 전용 차세대 전기자동차다. 이동과 물류, 판매 등 다양한 서비스에 대응해 사람들의 생활을 지원하는 ‘새로운 모빌리티’를 추구한다.

앞으로 여러 서비스사업자가 차1대를 공유하거나 크기변화가 가능한 차를 통해 효율적으로 연계된 수송시스템 등 서비스최적화가 목표다.

토요타는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MSPF)을 구축하기 위해 초기 파트너로서 유력기업과 얼라이언스를 체결했다. 대표적으로 아마존, 피자헛, 우버 등이 있다. 파트너들은 서비스 기획단계부터 참가, 실증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2020년 미국을 비롯한 여러지역에서 서비스 실증을 추진하면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모빌리티로서 대회성공에 공헌하는 게 목표다.

토요다 아키오 사장은 “자동차산업은 전동화, 커넥티드, 자동운전 등 기술의 진보에 의해 대변혁의 시대를 맞았다”면서 “이번 발표는 지금까지의 자동차 개념을 뛰어넘어 고객에게 서비스를 포함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의 모빌리티 사회실현을 향한 커다란 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