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가상화폐 거래소 '벌집계좌' 고강도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가상통화 관련 은행권 현장점검 배경설명과 투기 위험성 경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가상통화 관련 은행권 현장점검 배경설명과 투기 위험성 경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특히 법인계좌 아래 수많은 거래자의 개인계좌를 두는 일명 '벌집계좌'를 들여다 볼 계획이다. 불법이 적발되면 가상화폐 계좌는 물론 거래소 폐쇄도 불사한다는 방침이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은 법인의 운영자금 계좌로 위장한 가상통화 거래 가상계좌(벌집계좌)에 대한 징후를 파악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금감원은 최근 6개 은행을 상대로 시작한 가상계좌 합동검사를 진행하면서 후발 거래소들이 가상계좌 발급이 중단되자 법인계좌 아래 다수 거래자의 개인계좌를 운용하고 있다는 징후를 파악했다. 

금감원 측은 "벌집계좌는 자금세탁 소지는 물론 해킹 등 상황 발생 시 거래자금이 뒤엉키는 등 사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가상계좌는 통장없이 계좌번호만 고객의 이름으로 부여하는 계좌를 말한다. 주로 대량집금·이체가 필요한 기업이나 대학 등이 은행으로부터 부여받아 개별고객의 거래를 식별하는 데 활용된다. 법인계좌에 1번부터 100만번까지 일련번호를 줘 특정인 명의의 계좌를 운영하는 방식으로 대다수 가상통화 거래소들이 가상계좌를 활용했다. 

하지만 시중은행이 지난해 말부터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자 후발 거래소들은 일반 법인계좌를 발급받은 뒤 이 계좌 아래에 거래자의 계좌를 두고 운영하는 방식의 편법을 쓴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 측은 "벌집계좌 장부는 엑셀 등 파일로 존재해 해킹 등 사고 발생 시 자금이 뒤섞이는 등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며 "실명 확인 절차가 미흡해 자금세탁 용도로 활용됐을 가능성도 염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농협은행과 기업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 우리은행, 산업은행 등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진행 중이다. 특히 거래소들이 이처럼 편법으로 가상계좌를 운영해온 사실을 시중은행이 알면서도 방조하거나 조장했다는 의혹도 제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