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다스수사에 속도↑…'120억 횡령의혹' 경리직원 소환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검찰이 실소유주 논란이 있는 다스(DAS)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이번주 내 의혹의 핵심 인물들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다스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다스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10일 “조만간 2차 (핵심 의혹 인물) 조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호영 전 특검의 직무유기 부분과 경리직원의 120억원 횡령 의혹을 투트랙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주 내로 120억원 횡령 의혹에 열쇠를 쥐고 있는 다스 경리직원 조모씨와 존력자 이모씨 등 핵심 인물을 소환해 개인횡령이었는지,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정 전 특검 측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소환조사 준비작업에 들어갔다. 이 전 대통령의 도곡동 땅과 다스 실소유주 의혹 관련 사건의 수사를 맡았던 2팀의 특검보와 특검 파견검사들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적으로 정호영 전 특검에 대한 소환조사도 이뤄질 전망이다.

수사팀은 조사에 속도를 내기위해 최근에 수사인력을 기존 10명에서 20명으로 늘렸다. 현재 수사팀은 120억원 추적팀과 정 전 특검 직무유기 의혹관련 수사팀 등 2개의 팀으로 나눠 정 전 특검 수사결과 분석과 추가 계좌추적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많은 의혹이 있는 만큼 모든 문을 열어두고 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