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코리아 고속성장, 지난해 판매목표 초과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볼보 신형 XC60.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 신형 XC60.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지난해 국내시장에서 총 6604대의 차량을 판매했다고 15일 밝혔다.

볼보차코리아는 당초 지난해 6300대의 판매목표를 제시했다가 6500대로 상향했는데 이마저도 초과했다.

전년 판매량(5206대)에 비해선 26.9% 성장했다. 지난해 수입차시장의 전체 성장률이 3.5%에 머물렀던 점을 고려하면 볼보차코리아의 고속성장을 가늠할 수 있다. 볼보차코리아는 2014년 이후 4년 연속 20%가 넘는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 3년 동안 120%가 넘는 성장을 기록했다.

볼보차코리아의 지난해 베스트셀링 모델은 프리미엄 미드(Mid-size) SUV 인 XC60이다. 1세대 XC60과 지난 9월 출시된 2세대 ‘더 뉴 XC60’ 모두 판매 호조를 보여 연 1555대 판매됐다. 특히, 신형 XC60은 출시 이후 3개월만에 누적 계약 2500대를 달성했다.

이와함께 플래그십 라인업의 인기가 높았다. 세단인 S90, SUV인 XC90, 크로스오버 모델인 크로스 컨트리가 각각 1377대, 1066대, 299대 판매됐다. 플래그십 모델의 판매비중이 전체 판매량의 41.5%에 달한다.

볼보차코리아 관계자는 “스웨디시 럭셔리를 내세운 신제품의 활약이 두드러졌다”며 “최신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모든 고객이 이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상품전략이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볼보차코리아는 올해 2분기 볼보차 최초의 소형 SUV인 XC40을 출시해 SUV라인업을 완성할 방침이다. XC40은 새롭게 개발한 소형차용 플랫폼 'CMA'를 적용한 첫 번째 차량으로 사용자 경험에 초점을 맞춘 도심형 SUV를 지향한다. 또 올해 말까지 서비스센터와 전시장을 각각 26곳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볼보차 코리아는 현재 20개의 전시장과 19개의 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윤모 볼보차코리아 대표는 "지난해 더 뉴 크로스 컨트리와 XC60같은 핵심 전략 모델을 선보이며 브랜드 강화에 주력했다"며 "2018년은 XC40출시와 지속적인 네트워크 확장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53상승 19.2911:08 09/27
  • 코스닥 : 1038.42상승 1.3911:08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8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8 09/27
  • 금 : 74.77상승 0.6611:08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