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 개시… 자체 인증 주행거리 390km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 개시… 자체 인증 주행거리 390km

현대자동차가 소형 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의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현대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코나 일렉트릭과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코나 일렉트릭은 64kWh 배터리를 장착한 모델이 현대차 자체 측정기준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90km 이상을 달성했다.

코나 일렉트릭은 모던과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운영되며 64kWh 배터리를 탑재한 항속형 모델과 39.2kWh 배터리가 탑재된 도심형 모델을 선택 가능하다. 도심형 모델은 1회 충전에 240Km 이상 주행 가능하다. 최대출력은 150kW로 마력 환산시 204마력 수준의 힘을 가졌다. 또한 동급 최초로 ▲차로 유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등을 선택가능하다.

현대차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기존 모델의 디자인을 이어받으며 전기차 전용 외장 컬러를 추가한 코나 일렉트릭을 통해 차별화된 외장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기존 코나대비 전장이 소폭 커졌다.

실내의 경우 전자식 변속 버튼(SBW)이 적용되며 7인치 컬러 TFT-LCD 클러스터를 기본 적용한다.

코나 일렉트릭의 예상 가격은 ▲항속형 모델 모던 4600만원 초과, 프리미엄 트림은 4800만원을 초과한다. ▲도심형 모델의 경우 모던 4300만원 초과, 프리미엄 4500만원 초과로 책정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지난해 7932대를 판매하며 전기차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도 함께 예약 판매에 돌입한다.

이번 예약 판매에 참여해 출고한 고객에게는 출고일로부터 2년간 무제한 사용이 가능한 전기차 충전 카드를 선착순 지급할 계획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선착순 1만2000명,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선착순 3000명 등이다. 또 렌트‧리스‧택시 등을 제외한 법인 고객에게는 2년간 50만원을 충전할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6월 출시 이후 국내 소형 SUV 시장에 파란을 일으킨 코나가 국내 전기차로 출시돼 높은 반응이 예상된다”며 “아이오닉 일렉트릭에 이어 코나 일렉트릭으로 국내 전기차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