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미래'에 투자하는 미래에셋… 인재육성사업 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미래에셋대우
/사진제공=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의 인재육성사업이 눈길을 끈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2007년부터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기부를 통해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에게 ‘미래에셋 해외교환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별도의 면접 없이 오직 자기소개서 한 장만 보고 한학기 동안 교환학생으로 해외대학에 다닐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교육의 기회는 경제적 여건에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져야 한다’는 미래에셋의 생각에서 출발한 인재육성프로그램 중 하나인 해외교환장학금은 미래에셋의 핵심 사회공헌활동으로 2007년 12월 1기 선발을 시작으로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했다. ‘열린 마음으로 미래를 내다보고 인재를 중시하자’는 미래에셋 경영이념에 부합하는 본 장학금은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이 세계 속에서의 경험을 자양분 삼아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국내 대학에서 교환학생으로 선발된 학생들 중 전공에 관계없이 교환학생 과정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뚜렷한 학생을 선발한다. 봄∙가을학기 걸쳐 일년에 두 번 장학생을 선발하지만 올해부터는 해외경험에 대한 수요가 많아진 대학생들의 니즈를 고려 선발인원을 100명으로 증원했다. 파견국가에 제한이 없어 현재 미국·유럽·중동·아시아 등 45개국에 장학생들을 파견했으며 그 인원만 4517명에 달한다.

현재 20기 해외교환장학생으로 폴란드에서 공부 중인 김세엽 학생은 “미래에셋 해외교환장학금을 통해 다양한 문화를 접하며 보다 넓은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됐다”며 해외 교환장학생 생활에 대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미래에셋의 장학사업은 ‘받는 나눔’에서 ‘나누는 나눔’으로 성장하고 있다. 미래에셋은 블로그를 통해 교환학생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파견교의 이모저모와 해외생활 적응 노하우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미래에셋 글로벌 특파원’을 운영하고 있다. 미래에셋 글로벌 특파원은 현재 6기까지 선발돼 총 72명이 활동했다. 장학생 쉐어링데이를 통해 선배 장학생들이 해외 파견을 앞둔 신규 장학생들에게 국가별 멘토링을 진행하고 주변 이웃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또 ▲연탄봉사활동 ▲벽화봉사 ▲희망가방 제작 등 나눔의 선순환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에셋 인재육성사업은 청소년들에게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대표적으로 전국 지역아동센터 이용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문화체험단이 있다. 방학시즌을 이용해 연 2회 전국 지역아동센터 이용 청소년 200명을 대상으로 3박 4일간 중국 상해의 역사·문화·경제 탐방을 진행한다. 경제 여건으로 해외 경험이 쉽지 않은 센터 청소년들에게 중국의 과거와 현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외탄 금융지구를 비롯해 동방명주, 루쉰공원,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 등을 견학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재단 관계자는 “청소년 시기의 해외 탐방은 단순한 체험을 넘어 자존감 형성 및 미래 설계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있다”며 “청소년 멘티로 참가했던 학생이 세월이 지나 멘토로 캠프를 이끌어 가는 모습을 보면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