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네시아서 누적판매 1000만톤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네시아 PT KP 크라카타우포스코 전경. /사진=포스코 제공
인도네시아 PT KP 크라카타우포스코 전경.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가 가동 4년만에 흑자전환하며 누적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가동 첫해인 2014년 170여만톤을 판매한 이래 2016년부터는 280만톤 수준으로 판매량이 늘었고 15일 기준 누적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 아울러 지난해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약 1200만달러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나 사상 첫 흑자전환의 기쁨까지 더했다.

2013년 12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이곳은 연간 생산능력 300만톤 규모의 동남아 최초 일관제철소다. 당시 포스코와 인도네시아 국영철강사 크라카타우스틸이 각각 70%, 30%씩 투자했다. 포스코가 60년대 후반 해외 선진철강사의 도움으로 대한민국의 근대 철강사를 쓴지 40여년 만에 우리 고유기술과 자본으로 해외에 일관제철소를 건설한 첫 사례로 꼽힌다.
크라카타우포스코 고로. /사진=포스코 제공
크라카타우포스코 고로. /사진=포스코 제공

인도네시아도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고품질 철강재를 자체 조달함으로써 수입대체 효과를 누린 것은 물론 철강 수요산업의 경쟁력도 높였다.

철골구조물 제작업체 ‘부카카 테크닉’은 ‘크라카타우 포스코’로부터 후판 12만톤을 구매해 인도네시아 최초의 전구간 철골 고가 고속도로를 건설할 예정이며 코린도 중공업의 풍력타워 생산 법인 케네르텍도 풍력발전기와 발전기 타워를 생산해 미국과 유럽 등지에 수출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크라카타우 포스코는 현지 철강사와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하공정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동남아 최고 철강사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함은 물론 포스코 해외 투자사업 수익성 제고의 선봉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01상승 5.9214:01 09/17
  • 코스닥 : 1043.94상승 4.5114:01 09/17
  • 원달러 : 1176.30상승 4.514:01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4:01 09/17
  • 금 : 73.09상승 0.8314:01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