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 잘 나가던 개그맨에서 배우로 전향한 사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침마당'에서 임하룡이 개그맨에서 배우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임하룡. /사진=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임하룡. /사진=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늘(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임하룡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패널로 출연한 김학래는 임하룡에게 "어쩜 이렇게 변한 게 없느냐"고 묻자, 임하룡은 "눈이 안 좋아지신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유경 아나운서는 "'아침마당' 제작진이 섭외하는데 힘들었다더라. 배우로 왕성하게 활동하셔서 시간이 없다고 했다더라"고 임하룡에게 물었다. 이에 임하룡은 "사실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더라. 그래서 그런 것"이라고 답해 개그맨 시절의 입담을 그대로 보여줬다.

임하룡은 이어 "신인상을 받고 싶었지만, 못 받았다. 얼굴이 신인이 아니라서 그런 것 같다"며 재치있게 말했다.

이날 개그맨 선배인 김학래는 임하룡에 대해 "데뷔 시절부터 임하룡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로 재능이 많은 친구였다"고 칭찬하자 임하룡은 "재주가 별로 없는 사람인데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임하룡은 개그맨으로 활발히 활동하다가 배우로 변신한 계기에 대해서는 "'개그콘서트' 출연 중이었는데 담당 PD가 '애들끼리 하고 싶다'고 하더라. 거기다 대고 '나 할 수 있다'고 할 수 없는 노릇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임하룡은 "장진 감독과 만나서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했다. 연극을 먼저 시작했다"면서 '웰컴 투 동막골' 연극에 출연을 계기로 배우로 변신했다고 말했다. 이후 영화 '웰컴투 동막골'에 출연해 조연상을 받은 임하룡은 "그날 눈물을 많이 흘렸다. 그날 아버님 기일이었다"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