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드라마 '사자'서 1인4역 소화 '주목'..."이 연기는 특별한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2018 최고 기대작 드라마로 꼽히는 '사자(四子:창세기)'에서 배우 박해진의 1인 4역을 맡아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월 11일 대구광역시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진행된 '사자' 기자간담회는 장태유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진, 나나, 곽시양, 장희령이 참석, 국내 및 해외 매체 기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띤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로 박해진은 극 중 대기업 비서실장 강일훈을 비롯해 1인 4역을 소화한다.


니트와 블랙 팬츠 차림으로 캐주얼하면서도 댄디한 패셔니스타답게 등장한 박해진은 극 중 첫 번째 캐릭터 강일훈의 모습으로 나타나 환호성을 자아냈다.


주인공이자 선배 배우로 기자간담회 현장을 배려와 부드러움으로 이끈 박해진은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로 자신의 캐릭터를 하나하나 차분히 설명하고 4년 만에 한국 드라마로 컴백하는 장태유 감독을 자상하게 챙겼다.


박해진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첫 드라마 여주인공에 도전하는 나나에게는 "첫 만남 때 했던 말 기억해요?"라며 심쿵 눈맞춤을 하는가 하면 자리에 편하게 앉을 수 있도록 착석할 때 나나의 의자를 빼주는 등 특급 매너까지 선보였다.


각기 다른 인물 1인 4역에 도전하는 박해진은 "네 명의 인물을 연기한다는 건 특별한 도전"이라며 "지금까지 해 온 어떤 작품보다 어려운 작품이 될 것 같다. 그러나 그만큼 준비를 많이 했고, 어느 때보다 자신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각오를 전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태유 감독은 “특별하게 튜닝이 잘 된 명차를 운전하는 느낌"이라며 4년 만에 재회하는 박해진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대구 서문 야시장에서 진행된 첫 촬영에서 일훈으로 첫 연기를 시작한 박해진은 영하 16도에 슬리퍼와 니트 한 장만을 착용했다. 강추위에도 불구, 박해진은 특유의 여유와 미소를 잃지 않고 후배 배우들을 챙기는가 하면 함께 몇 작품을 동고동락한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촬영 분위기를 이끌었다. '별에서 온 그대' 이후 4년만에 한국 촬영현장에 복귀한 장 감독에게는 커다란 꽃다발을 안겨주기도 했다.


이날 촬영은 일훈의 꿈 속 아련함을 표현하는 장면이었다. 스태프와 보조출연자, 서문 야시장 상인들과 시민들, 기자단까지 수백 명이 함께 한 분주한 분위기와 최강 한파 속에서도 박해진은 캐릭터와 하나가 된 모습으로 주변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