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부터 초과 근무시 '단축 근무'…워라밸 신호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동계휴가제, 초과근무 시간보상 등 장시간 근로문화를 해소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근무여건을 만들고자 한다.

16일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는 국무회의에서 초과 근무 시간을 단축근무로 돌리는 탄력근무를 가능케 하고, 동계 휴가제도를 도입하는 등 ‘정부기관 근무혁신 종합대책’을 보고했다.

정부기관 근무혁신 종합대책의 주요 내용은 ▲업무혁신 및 인력운용 효율화 ▲최상의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복무제도 혁신 ▲초과근무 감축 및 연가 활성화 ▲근무혁신 이행확보를 위한 범정부 협업체계 구축 등이다. 이를 통해 업무집중도와 효율성을 높이고 대국민서비스를 제고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이 중 ‘복무제도혁신’은 그동안 초과근무를 한 경우 금전적 보상만 이뤄졌으나 앞으로는 초과근무 시간만큼 단축근무 또는 연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시간보상도 가능하도록 개선한다.

또 앞으로는 하계휴가뿐만 아니라 자녀 봄방학이나 연말을 이용한 동계휴가제를 운영한다. 연가저축기간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확대해 자녀교육‧자기개발, 부모봉양 등 생애주기에 따라 필요한 시기에 ‘자기개발휴가(장기휴가)’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동안 기관장이 자율적으로 지정‧운영해온 현업공무원 제도도 취지에 맞게 상시근무체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는 경우 등에 한해 심사위원회에서 엄정하게 심사해 지정‧운영하도록 하고 기관별로 그 결과도 공개하도록 개선한다.

인사혁신처는 이번 업무혁신으로 초과근무시간이 2022년까지는 현재 대비 약 40% 감축되고 연가도 100%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에서는 1월 중에 ‘범정부 업무혁신 지침’을 시행하고, 기관별로 자체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도록 할 계획이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