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눈에 찍힌 발자국' 보고 수천만원 절도범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경찰이 눈에 찍힌 발자국을 이용해 수천만원을 훔친 범인을 붙잡았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현금 2000만원을 훔친 혐의로 A씨(39)에 대해 16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를 벌이던 중 발자국이 철물점 담장 인근에 어지럽게 찍혀있고 옆 건물로 발자국 모양이 향한 점을 파악해 범인을 붙잡았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45분께 광주 동구 B씨(54)가 운영하는 철물점에 진입해 장판 밑에 숨겨놓은 5만원권 400매, 20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피해자가 퇴근한 뒤 옥상으로 진입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경찰은 A씨가 동종 범행으로 누범기간에 있는 점 등을 토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추가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