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자동차 강판 공장 최신설비로 재탄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양제철소 자동차 강판 공장 최신설비로 재탄생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자동차 강판 생산 전문 제철소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광양제철소는 자동차 강판 생산공장인 제3냉연공장을 최신 설비로 재탄생시키며 자동차 강판 생산 전문 제철소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3냉연공장 합리화 준공식을 가진 광양제철소는 최근 자동차업계에서 각종 환경과 안전 규제 등으로 인해 가볍고 단단한 초고강도강판의 수요 증가와 중국시장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자동차 판매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이번 공사를 진행했다.

지난 10월부터 약 3개월간 진행된 공사는 철을 잡아당겼을 때 끊어지는 인장강도가 1기가파스칼(㎬) 이상인 기가급 초고강도 강판 생산과, 자동차 강판 중 높은 품질기술력을 요구하는 자동차외판 생산 증대에 초점을 두고 진행됐다.

기가급 초고강도강판은 외부 충격을 튼튼하게 막아줄 자동차내부 뼈대인 프레임에 쓰이며 자동차외판은 차량 문이나 보닛 등 외부에 노출되는 면에 쓰인다.

1992년 첫 가동을 시작한 3냉연공장은 지난해까지 4900만톤의 냉연제품을 생산해왔으나 설비 성능상 기가급 초고강도강판은 생산하지 못했다.

하지만 치열해지는 자동차 강판 시장에서 제철소의 종합 경쟁력을 높이고자 약 900억원을 투자해 고강도와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설비 성능을 대폭 끌어올렸다.

이로써 4개 냉연공장 중 1·2냉연공장에 이어 3공장도 기가급 초고강도강판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3냉연공장은 올해 연 3만톤 가량의 기가급 초고강도강판을 생산할 계획이다. 2020년 연간 10만톤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학동 제철소장은 준공식 기념사를 통해 "이번 공사를 통해 3냉연공장은 WP제품 생산 능력을 강화하게 돼 포스코의 미래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게 됐다"며 "3냉연공장에 몸을 담고 있는 모든 포스코 패밀리 구성원들이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마음으로 끊임없이 노력해 포스코 미래 50년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3냉연공장 합리화 사업 준공을 바탕으로 WP제품 생산능력 확대 및 품질 향상을 위한 설비 고도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광양=홍기철
광양=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