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vs패딩’, 손예진 따라하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해가 되면서 신년회와 다양한 모임 약속이 많아지고 있다. 지인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자리인 만큼 멋스럽게 꾸민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면 스타일링에 신경 써야 한다. 베스띠벨리가 모델 손예진의 화보를 통해 신년 모임 패션을 제안했다.

◆ 세련된 코트패션, 격식있는 모임 스타일링의 핵심
/사진=신원
/사진=신원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에선 심플한 디자인의 코트가 제격이다. 독특한 하이넥 디자인이 돋보이는 베스띠벨리 코트는 세련된 분위기로 신년 모임룩에 적합하다. 특히 포켓 부분에 밍크 퍼가 가미돼 신년모임룩에 고급스러운 이미지까지 더해준다.

추운 날씨에 맞춰 따뜻한 스타일을 선보이고 싶다면 화보 속 손예진처럼 퍼 목도리와 앵클부츠를 매치해보자. 보온성과 더불어 트렌디한 멋까지 살릴 수 있다. 여기에 여성미를 더하고 싶다면 은은한 빛이 나는 귀걸이로 마무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편안한 신년 모임, 퍼 장식 패딩으로 보온과 스타일을 동시에
/사진=신원
/사진=신원

가벼운 모임이 있다면 패딩을 활용해 스타일과 편안함을 동시에 갖춰 보는 것은 어떨까. 퍼 후드가 달린 베스띠벨리 패딩 점퍼는 보온성과 함께 파스텔 컬러로 화사함까지 선사한다. 이때 스트랩을 이용해 허리 라인을 강조한다면 여성스러움을 한층 부각시킬 수 있다.

밝은 색상의 패딩에는 톤 다운된 아이템으로 스타일에 밸런스를 맞춰주는 것이 좋다. 블랙 컬러의 가방과 롱부츠는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패셔너블한 감각을 상승시킨다. 마지막으로 꽃 모양의 볼드한 목걸이는 신년 모임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기에 안성맞춤이다.

베스띠벨리 관계자는 “신년 모임이 많은 요즘, 어떤 스타일링을 연출해야 하는지 고민하는 여성들이 많다’’라며 “손예진 화보 속 스타일 팁을 참고해 패셔너블하면서도 분위기에 맞는 신년 모임룩을 완성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