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미중 정상, '남북대화'가 북 파괴적 행동에 변화 촉진 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미국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대화가 핵무기 개발을 지속하는 북한의 '파괴적인 행동'에 변화를 촉발하기를 바란다는 의견을 표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미중 정상간 전화통화 사실을 공개하며 두 정상이 "최근 남북간 대화 재개에 대해 평가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최대한의 압박'이라는 미국 주도의 국제적 전략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두 정상은 무역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대(對) 중국 무역적자가 계속해서 증가해온 데 대해 실망감을 표하며 이 같은 상황을 지속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차소현
차소현 joyful101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