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북미오토쇼] 덩치는 작지만… 물량공세 펼친 ‘MINI’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 MINI 컨버터블, 뉴 MINI. /사진=MINI 제공
뉴 MINI 컨버터블, 뉴 MINI. /사진=MINI 제공

미니(MINI)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막한 ‘2018 북미국제오토쇼’(NAIAS)에서 뉴 MINI, 뉴 MINI 5도어 및 뉴 MINI 컨버터블을 최초로 선보였다.

또 브랜드 최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시스템이 탑재된 ‘뉴 MINI 쿠퍼 S E 컨트리맨 ALL4’와 고성능 모델인 JCW의 전체 라인업을 비롯해 브랜드를 대표하는 다양한 모델을 대거 전시했다.

◆뉴 MINI / 뉴 MINI 5도어 / 뉴 MINI 컨버터블

미니 브랜드를 대표하는 뉴 MINI와 공간성과 실용성이 강화된 MINI 5도어, 오픈탑 모델인 MINI 컨버터블 모델이 새롭게 태어났다.

신형은 외관 디테일에 신경썼다. 공통적으로 전면 LED 헤드라이트 부분에 검정색 패널이 추가돼 전면부의 강인함이 강화됐고 LED 테일램프에는 유니언잭 디자인이 가미돼 브랜드 정체성을 표현했다.

인테리어는 고급품목이 대거 추가됐다. 모델 별로 몰트 브라운(Malt Brown) 컬러의 체스터가죽을 적용하고 선택품목으로 ‘MINI 유어스 인테리어 스타일’인 피아노블랙 컬러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할 수 있다. 센터 클러스터의 디스플레이는 터치 기능이 추가됐고 선택품목으로 무선충전기능도 장착할 수 있다.

MINI 커넥티드 시스템에도 서비스가 추가됐다. 뉴스와 일기예보 등 정보를 제공하는 MINI 온라인 서비스를 비롯해 인텔리전트 이머전시 콜, MINI 텔레서비스, 리모트 서비스, 콘시지어 서비스 및 실시간 교통 정보 제공 서비스 등 다양한 디지털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뉴 MINI 쿠퍼 S E 컨트리맨 ALL4

뉴 MINI 쿠퍼 S E 컨트리맨 ALL4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시스템이 탑재된 MINI의 첫 번째 모델이다. BMW그룹의 eDrive 기술과 전기식 4륜구동시스템이 적용된 게 특징.

효율을 높이기 위해 MINI 트위파워 터보 기술이 적용된 3기통 가솔린엔진과 싱크로나이징 전기모터가 힘을 모은다. 엔진은 최고출력 135마력, 최대토크 22.4kg·m의 힘을 발휘하며 앞바퀴에 힘을 전달한다. 뒷바퀴는 전기모터가 구동을 담당한다. 16개 배터리셀로 구성된 5개 모듈의 고전압 배터리 용량은 7.6kWh이다.

순수 전기모드로 최고시속은 125km며 최대 42km까지 돌아다닐 수 있다. 큰 힘이 필요할 때는 전기모터가 부스트 역할을 담당해 최고출력 224마력, 최대토크 39.2kg·m으로 성능이 향상된다.

eDrive 토글 스위치를 이용해 세 가지 주행모드 선택도 가능하다. 시속 80km까지는 순수 전기식으로 주행하고 그 이상의 속도나 배터리 충전 레벨이 7% 이하가 되면 내연기관이 켜지는 AUTO 모드, 시속 125km까지 순수 전기식으로 주행하는 MAX eDrive 모드, 배터리 충전 레벨이 90% 이상으로 유지되는 절약모드(SAVE BATTERY)를 지원한다.
 

  • 0%
  • 0%
  • 코스피 : 2590.67하락 35.3114:50 05/19
  • 코스닥 : 863.62하락 7.9514:50 05/19
  • 원달러 : 1275.20상승 8.614:50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4:50 05/19
  • 금 : 1815.90하락 2.314:50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