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국정원 특활비 퍼즐 맞춰 나가는 가운데 '각자도생' 나선 측근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검찰의 칼 끝이 이명박 전 대통령으로 향할 모양새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이 특활비 상납 사실을 직접 보고받았다는 진술이 나오면서 '뇌물수수의 공범'으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여러 의혹 수사를 동시다발적으로 벌이는 가운데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비롯, 옛 핵심 측근 인사들이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쏟아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오전 10시 열기로 했던 참모진 대책회의도 취소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기자들에게 "이 전 대통령은 오늘 나오시지 않는다. 구체적 일정은 확인해줄 수 없다. 참모진 대책회의도 별도로 잡혀있는 일정은 없다"고 밝혔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해서 원 전 원장,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등이 줄줄이 혐의를 인정하면서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고 있다. 나아가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 재임 시절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요구로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전용해 조성한 2억원을 보냈다는 취지의 진술까지 확보한 상황이다.

이 전 대통령과 참모진들이 일정을 변경한 것은 정국의 핵심 이슈로 부상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과 관련한 명확한 입장과 대응방향에 대해 언론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의 '집사'격인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내부 대책회의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청와대 집무실에서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하고 자금 상납 사실을 직접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기획관에 대한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여 내부 대책회의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밖에 김성우 전 다스 사장도 최근 '자수서'를 검찰에 제출하고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 당시부터 이 전 대통령이 경주 공장 부지 물색과 설비 구매, 자금 조달에서 임원 선임에 이르기까지 주요한 의사 결정을 했다고 진술해 검찰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 수사 역시 더욱 진전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새벽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비서관이 구속수감된 데 대해 "사필귀정"이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실직고부터 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에 이르기까지 검찰은 신속하고도 철처한 수사로 모든 의혹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효원 인턴
황효원 인턴 hyowon79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이슈팀 황효원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