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 확인하게 옷 벗어라"… 여신도 강제추행 목사 징역 2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충북 청주에서 여성 신도들을 7차례 성추행한 50대 목사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A씨(57)는 여신도들을 껴안고 신체를 만지는 등 2011년부터 2015년까지 모두 7차례 신도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15년 여신도였던 B씨가 한 남성 신도에게 이성적 호감을 갖고 있다는 걸 알게 된 A씨는 B씨를 교회 2층으로 불렀다. 이곳에서 A씨는 "남자를 만나면 안된다"며 B씨의 얼굴에 입맞춤을 했다.

또 "몸에 염증이 생겼는지 확인하게 옷을 벗어라. 나는 네 영적아비다. 괜찮다"며 B씨를 추행하는 등 모두 7차례 강제추행했다.

청주지법 형사항소1부(구창모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목사 A씨의 항소심에서 피고인과 검사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피고인이 피해자를 강제로 추행했다는 점이 인정된다"며 "원심의 양형 판단이 재량의 합리적인 한계를 벗어났다고 보이거나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인정되는 등의 특별한 사정을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A씨는 사실오인과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